신비한 새 生命 탄생
한 옥 희
지난 토요일 先生님께서 "인구·순결 교
육"이라는 책을 주시며,
"옥희야, 이 책을 읽고 讀後感을 잘 써 보
도록 해라. 알겠니?"
라고 말씀하셨다. 이 책을 받는 순간 재미있
을 것 같아 氣分이 퍽 좋았다.
그 後 나는 이틀 동안,
"옥희야, 밥 먹어라."
"옥희야, 이제 그만 자야지."

하는 어머니의 성화 속에서 이 책을 읽어 내

려갔다. 그래서 어머니께서는 나에게 책벌레
라는 別名을 붙여 주셨다.
이런 어머니의 성화와 재촉 속에서도 내가
가장 인상 깊게 읽은 部分은 '신비의 새 生
命 280日'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