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중앙 박물관을 찾아서

정 영 원

지난 日曜日, 삼촌을 따라 國立 중앙 박물

관에 갔다. 박물관에는 벌써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 있었다. 外國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삼촌이 사 주신 사진첩에 붙어 있는 說明
書를 읽어 보았다. 이 박물관 建物은 원래
중앙청이었다고 한다. 그러던 것을 박물관으
로 使用하기에 알맞도록 다시 고쳐, 1986년
8월에 이전해 왔다고 한다. 박물관의 본관에
는 스물세 개나 되는 展示室에 7,500여 점
의 歷史 자료가 時代別로 나뉘어 전시되어
있다고 한다.
안내서를 보며 2층으로 올라갔다. 2층부터
4층까지가 모두 展示室이었다.
2층에는 先史時代에서 三國時代에 이르는
各 시대의 생활 모습과 文化의 자취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