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추
김 영 희
우리 집도
우리 마을도
고추 농사로 산다.
고추 온상 시작부터
거적을 덮었다가 걷었다가.
심을 때도
딸 때도
팔 때도 늘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