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가 아내로 맞이했습니다.
유화는 얼마 後 큰 알을 낳았습니다.
"유화 夫人께서 큰 알을 낳았습니다.
"뭐라고 ? 사람이 알을 낳다니! 이것
금와왕은 놀라서 알을 마굿간에 버리
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면 말들이 알을
밟아서 깨어버릴 것으로 믿었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말들은 알을 건드
속의 새들이
몰려와서 깃털로 알을 덮어 주었습니다.
몰려와서 깃털로 알을 덮어
주었습니다.
"참으로 이상한 일이로다. 그 알은 보
시 山에 갖다 버렸습니다. 그러자, 山
리지 않았습니다. 신하들은 그 알을 다
금와왕은 아름다운 유화를 대궐로 데
은 不吉한 일이 생길 징조니 알을 갖
어라."
다 버려라."
통 알이 아니니 갖다가 방 안에 잘 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