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나 
내가 시키는 대로 밖에
변할 줄 모른대요.
아니
그러고 보니
찰흙이 마술사가 아니라
내 손이
마술사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