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 대교 입구에서 난지도 쪽으로 들
어갔습니다.
강변 도로는 행주산성 바로 앞까지 곧
게 뻗어 있었습니다.
강변 도로를 달릴 때는 정말 시원하였
습니다.
왼쪽으로는 한강이 흐르고, 오른쪽으
로는 벼가 익은 누런 들판이 보였습니
다. 
행주산성에 도착하자 차에서 내려 산
성을 올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