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작품
11. 우리들의 글
우리 엄마
김 서 영
곤히 잠드신
엄마 얼굴에 주름살
참 많기도 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