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못이 있었습니다.
해님이 지나가다가,눈이 둥그래
졌습니다.
"어! 저게 뭐야? "
올챙이들이 꼬물거리고 있었습니
다.
엄마개구리가 말했습니다.
엄마개구리